뉴스
2021년 01월 20일 10시 50분 KST

우리 국민 10명 중 절반 가까이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판결이 ‘과하다’고 본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국민의힘 지지자 10명 중 8명은 '과하다'고 응답했다

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구속된 가운데, 우리 국민의 절반 가까이는 이번 판결이 ‘과하다’고 본 여론조사가 공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판결에 대한 평가(응답자 500명)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과하다‘라는 응답이 46.0%를 기록했다. 이어 ‘가볍다’는 응답이 24.9%, ‘적당하다’라는 응답이 21.7%로 각각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5%였다.

이재용 부회장 징역형이 ‘과하다‘는 응답은 지역을 막론하고 높게 나타났다. 특히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응답자 60.0%가 ‘과하다‘라고 답했고, 이어 대구/경북(55.9%)과 인천/경기(51.7%), 서울(42.0%)에서도 ‘과하다’라는 응답 비율이 다수를 차지했다. 광주/전라에서는 ‘가볍다’ (35.2%)라는 응답과 ‘적당하다’(36.2%)라는 응답이 비슷한 수치를 나타냈다.

리얼미터
우리 국민의 절반 가까이는 이재용 부회장 징역형이 ‘과하다’ê³  ë³´ê³  있다.

대부분 연령대에서도 ‘과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60대의 63.7% 과하다고 답했고,  30대(53.9%)와 50대(49.2%), 40대(42.0%), 70세 이상(41.5%)에서도 ‘과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반면 20대에서는 과하다(28.0%), 적당하다(27.5%), 가볍다( 32.9%)는 평가가 고르게 분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응답이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층 80.5%는 이번 법원 판결에 대해 ‘과하다’라고 응답한 반면, 민주당 지지층은 절반 정도인 49.2%는 ‘가볍다’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18세 이상 877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응답률 5.7%)했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