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6일 21시 20분 KST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족 간의 욕설 다툼 논란에 대해 “잔인한 일”이라며 후회하고 있음을 밝혔다

어머니까지 협박했다는 이재명 지사의 형.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족 간의 욕설 다툼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대선주자 빅3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이날 이승기는 “가족 간에 갈등이 있고 국민들이 그 부분을 우려하고 있다”라고 말하자, 이재명은 “욕했다. 형님은 내가 간첩이라고 믿고 있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재명은 “돌아다니는 이야기 중에 내가 북한 공작금 만 달러를 받았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게 형님이 한 이야기”라며 “형님이 시정에 관여하려 했고 내가 그걸 차단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형님은) 그 일을 어머니를 통해 해결하려고 하다가 어머니를 협박했다”라며 “집에 불을 지른다고 해서 어머니가 집을 나와 떠돌아다니셨다. 그땐 시장직도 안 하려고 했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화해할 생각이 있다. 지우고 싶은데 지울 수 없고, 비난을 감수하는 게 책임이라 생각한다”라며 “공직자로서 품위를 유지했어야 하는데 후회된다. 가족 간에 잔인한 일이었다”라고 전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