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8월 21일 18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21일 18시 01분 KST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을 인정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쿠팡 화재 당일 '떡볶이 먹방' 논란을 결국 사과했다

유튜브 '황교익TV'를 촬영하며 떡볶이를 먹었다.

뉴스1/유튜브 '황교익TV'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쿠팡 화재 당시 ‘떡볶이 먹방’ 논란을 결국 사과했다.

이재명 지사는 21일 오후 페이스북에 ”경남 일정 중 창원에서 실시간 상황 보고를 받고 대응 조치 중 밤늦게 현장지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다음 날의 고성군 일정을 취소하고 새벽 1시 반경 사고 현장을 찾았다”라며 ”나름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했었지만, 모든 일정을 즉시 취소하고 더 빨리 현장에 갔어야 마땅했다는 지적이 옳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판단과 행동이 주권자인 국민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음을 인정하고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6월17일 경기도 이천의 쿠팡 물류센터 화재 참사 당일 경남 출장 중이던 이재명 지사가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와 함께 떡볶이를 먹으며 방송 녹화를 진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전날(20일)까지 이재명 지사는 화재 현장에 가지 않았지만 현장 상황을 모두 체크하고 있었음을 강조하며 논란 자체가 문제 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취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에게 현장으로 가라는 것은 경기도지사를 소방지휘자로 취급하는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논란이 커지면서 이재명 지사는 하루 만에 고개를 숙였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