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13일 14시 40분 KST

이재명 지사가 "전시상황에 준하는 상황"이라며 병상확보 위해 대학교 기숙사를 긴급 동원한다고 밝혔다

현재 경기도의 중증환자 병상은 단 2개밖에 남지 않았다.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300명대에 진입하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병상 확보를 위한 첫 긴급동원 조치에 나섰다. 경기도 내 하루 확진자가 300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재 코로나 확산세가 전시상황에 준하는 엄정대처를 필요로 하고 있으므로, 부득이 관련 법령에 따라 병상과 생활치료시설에 대한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첫 사례로 경기도 내 모 대학교 기숙사를 긴급 동원키로 했다. 해당 기숙사의 생활치료시설 전환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곧바로 긴급동원명령이 발동된다. 대학 측과 학생 및 학부모 여러분께서 사태의 심각성과 행정명령의 부득이함을 충분히 이해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병상ㆍ격리시설 긴급동원 명령은 ‘감염병 관리법’에 따라 도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감염병 관리시설이 아닌 민간 병원 등을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해 임의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국내에서 긴급동원 명령이 발동된 적은 없으며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긴급동원 명령 전 단계로 긴급동원 조처에 해당한다.

도 관계자는 “현재 2~3개 대학과 협의를 진행 중이다. 지사의 이번 조치는 현재 병상 포화상태로 자가 대기 중인 환자를 포함해서 급증하는 신규 확진자를 전원 격리 수용함으로써 격리를 통한 선제 방역에 나서자는 뜻이다”고 말했다.

 

1000~2000여개 추가 병상 확보 가능 

경기도는 1순위 대학을 동원할 경우 1천~2천여개의 추가 병상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해당 대학은 경기도에 소재하는 ㄱ대학으로 알려졌다.

이 지사는 이날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의료시설, 의료역량,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경기도가 가진 모든 공공의료 인프라를 총동원하고, 민간자원 동원을 위해 협의와 설득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병실과 생활치료센터 확보가 환자 발생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긴급동원 조치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도는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1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328명, 해외 유입 3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경기도가 확보한 병상은 712개로 이 가운데 645개 병상을 사용 중이서 가동률 90.6%로 가용병상은 67개에 불과하다. 특히 중증환자 병상의 경우 전날과 마찬가지로 총 49개 중 47개를 사용하고 있어 2개만 남았다.

병상의 부족과 신규 확진자 증가에 따라 전날 확진자 중 자택대기자는 84.9%인 281명에 이르는 등 여전히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앞서 이 지사는 12일 오후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긴급방역대책회의에 참석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격상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는 코로나19 확산 세를 고려할 때, 보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시행이 불가피하다”면서 3단계 격상의 조기 시행을 건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