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21일 14시 21분 KST

'대북전단 엄단' 이재명 협박 글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집 근처에서 전단을 날리고 막으면 수소가스통으로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는 글을 올렸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북전단 살포하는 세력을 추적해 엄단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보수단체 회원이 이 지사 집 근처에서 대북전단을 날리고 이를 막으면 수소가스통으로 폭파하겠다고 위협하는 글을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경찰이 수사와 함께 비상경계에 나섰다.

한겨레
21일 경기도와 경찰이 보수단체 회원의 대북전단 살포와 가스통 폭파 위협에 대비해 비상 경계에 나섰다.

경기도와 경찰은 21일 경찰력과 청사 방호요원 등을 투입해 경기도청과 도지사 공관, 이 지사의 성남 분당 거주 아파트 경호에 들어갔다. 경찰은 수원 서부경찰서와 중부경찰서에서 각각 경찰 1개 소대를 동원해 지사 공관과 경기도청 경비에 나섰고 분당경찰서는 경찰 1개 소대를 이 지사의 분당 자택 주변에 배치했다. 경기도는 20일 새벽부터 청사 방호대원 10명을 배치해 24시간 내내 청사 경호에 나섰다.

경찰과 경기도가 청사와 이 지사의 공관 등에 긴급 경비에 나선 것은 최근 한 보수단체 회원 강아무개씨가 이 지사의 집에서 대북전단을 날리겠다고 예고하고 위협한 데 따른 것이다. 강씨는 지난 13~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북전단 조만간 이재명 집 근처에 날릴 예정” “이재명이 살고 있는 곳에서 평양으로 풍선 보내는 것은 식은 죽 먹기”라고 밝혔다.

경찰이 해당 사실의 확인에 들어가자 그는 15일과 17일 “이재명이란 하찮은 인간이 대북전단을 가지고 장난치는 모습을 보면서 그놈 집 근처에서 작업할 것” “정보가 새서 내가 풍선 날리는 장소에 경찰들이 물리력을 동원한다면 난 기꺼이 수소가스통을 열어서 불을 붙일 것…뒈질 각오가 된 놈들만 와서 막으라”고 밝힌 뒤 이후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상태다. 엄기만 경기도 총무팀장은 “보수단체에서 주말에 대북전단 날리기를 예고해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비상 경계에 돌입한 상태”라고 말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2020.6.18

이 지사는 지난 18일 경기도 의정부 가정집 지붕에서 투하된 대북전단 낙하물을 공개하고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의 피해를 왜 경기도민이 감당해야 하느냐”며 “평화를 방해하고 도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살인 부메랑 대북전단 살포를 끝까지 추적해 엄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기도는 앞서 특별사법경찰단 등을 투입해 대북전단을 살포해온 ‘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의 이민복 대표에 대해 17일 대북전단 살포에 필요한 고압가스 설비 사용 금지 등의 첫 행정명령을 집행했다. 또 대북전단 살포에 따른 ‘위험구역 설정 및 행위 금지 행정명령’을 공고하고 했다. 이에 따라 올해 11월30일까지 군부대를 제외하고 위험구역으로 설정된 연천군과 포천시, 파주시, 김포시, 고양시 전역에서의 대북전단 살포자들의 출입 통제 및 살포 행위를 금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