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8월 29일 13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29일 13시 36분 KST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 검사 거부한 광화문 집회 참가자들을 고소할 계획이다

"공동체 보존을 위해 용납해서는 안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9일 “검사를 거부하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 참여자들에 대한 형사고발 및 구상청구소송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진단검사법률지원단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1
2020.8.7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절대 다수 국민들께서 중앙정부나 지방정부의 강제조치에 앞서 자발적으로 방역에 적극참여해 주고 계신다. 그런데 극소수 반사회적 인사들이 정치적 목적으로 공동체를 파괴하고 이웃에 코로나19를 전염시키는 행위, 사실상 생물테러에 가까운 행위를 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직적 체계적 진단검사 거부와 방해, 심지어 방역공무원을 감염시키려고 껴안고 침 뱉는 가해행위까지 한다. 신천지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일부 극단적이고 반사회적인 인사들의 만행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방역공무원에 대한 공격은 코로나전쟁에서 전투중인 군인에게 총질한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당수의 사랑제일교회모임과 광화문집회참여자들이 경기도의 진단검사 명령(내일 30일까지)에 계속 불응하고 있다”며 “어떤 경우에도 공동체에 위해를 가하고 공동체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는 행위는 공동체 보존을 위해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미 경기경찰청과 방역효율화를 위한 공동대응단이 구성되었지만 이에 더하여 검사를 거부하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 참여자들에 대한 형사고발 및 구상청구소송을 전문적으로 담당할 진단검사법률지원단을 변호사, 특사경, 역학조사관 등으로 구성하도록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랑제일교회 및 광화문집회 참여자이면서 정당한 이유 없이 진단을 거부한 사람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되더라도 예외 없이 전원 형사고발하고 관련 방역비용을 모두 구상 청구할 것”이라며 “(검사시한은) 내일(30일)까지”라고 거듭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