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07일 15시 10분 KST

국회의원 이재정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윤석열 자진사퇴' 주장이 나오고 있다.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석열 검찰총장.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검찰개혁의 걸림돌”이라고 표현하며 하루 빨리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석열 총장은 그냥 ‘검찰 우선주의’였다. 검찰이 차지하고 있는 우리 헌법 체계에서의 위상을 깡그리 무시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향해 ’(검찰이) 국민 신뢰를 잃은 상황에서 스스로가 그 역할을 하고 있는지 반추해 본다면 하루도 그 자리에 있을 면목이 없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물었다.

진행자가 ‘윤석열 총장에 대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해 온 총장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다’고 묻자 이 의원은 ”윤 총장이 스스로 살아 있는 권력이 되어가고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한동훈 검사장이 연관된 ‘검언유착’ 사건과 윤 총장 가족 관련 의혹 등에 대해 윤 총장이 ”스스로 비호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총장은 최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검사의 마음가짐을 이야기하면서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독재와 민주주의를 동시에 언급한 윤 총장의 발언에 일각에서는 ‘검찰총장이 정치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현재 민주당 내에서는 윤 총장이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받고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