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1월 25일 17시 25분 KST

'이효리 만난 건 행운' : 이상순이 '더블유코리아' 인터뷰에서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일상과 화보에서도 환상의 케미를 뽐낸 이효리-이상순.

이상순, W코리아 인스타그램
이효리-이상순 부부 일상 모습 이상순 화보 촬영 돕는 이효리.

 

가수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상순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유리 처제가 보내준 유리드 화장품, 우리도 하얘질 수 있을까”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상순, 이효리 부부는 성유리가 보내준 화장품을 얼굴에 바르고 있다. 장난기 가득한 이상순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상순은 이날 공개된 ‘더블유코리아’ 화보에서 시크한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그는 화보 인터뷰에서 ”늘 그랬듯 개를 돌보고 효리를 돌보고 있다”, ”나는 결혼 못 할 줄 알았다”고 농담하면서 아내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효리 같은 사람을 만나 가장 좋은 건 정말이지 끊임없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점이다. 대화가 잘 통한다. 음악적으로는 성향이 다른 부분도 있지만, ‘쿵짝’이 잘 맞고 끝없이 대화할 수 있는 배우자를 만난 건 행운이다.”

 

이효리 역시 이상순의 화보 촬영을 지켜보며 ”자기는 하체가 멋있다”, ”야성미가 느껴진다”고 추임새를 넣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결혼했다. 앞서 JTBC ‘효리네 민박‘에서 소박한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됐던 이들 부부는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서 `부캐` 천옥과 조지로 활약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