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2일 09시 56분 KST

이효리와 윤아가 이 시국에 강남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다

비판 의견이 나오자 황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 윤아

가수 이효리와 윤아가 코로나19 사태 속 고위험시설인 노래방에서 라이브 방송을 열어 비판을 받고 있다.

이효리와 윤아는 2일 오전 각자의 인스타그램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편안한 차림으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선 두 사람은 ”술을 먹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며 ”만취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라이브 방송에는 순식간에 수만 명의 시청자가 몰려 들었다. 이 중에는 두 사람의 마스크 미착용을 지적하는 의견들이 나왔다.

같은 자리에 있던 남성이 마스크를 언급하자 이효리는 황급히 마스크를 착용했고, 윤아는 ”마스크 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시청자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이효리와 윤아는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후 방송을 종료했다.

특히 1일부터 클럽, 노래방 등을 방문할 때 반드시 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어야 할 만큼 전파 위험이 큰 시설을 이들이 경각심 없이 방문했다는 사실에 논란이 일고 있다. 게다가 노래방에서는 강화된 방역지침으로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데 이를 어겼다는 점도 지적의 대상이다.

 

이효리, 윤아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 윤아

두 사람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 응원 캠페인인 ‘덕분에 챌린지’에도 참여했다.

앞서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했던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 등이 5월말 집단감염 발생지인 이태원을 방문한 사실이 드러나며 대중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