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2일 10시 45분 KST

코로나19 사태 중 취중 노래방 라이브 진행한 이효리와 윤아가 직접 사과했다

두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이효리, 윤아 인스타그램
가수 이효리, 윤아

가수 이효리와 그룹 소녀시대 윤아가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노래방에서 마스크 없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인 것에 대해 사과했다.

먼저 이효리는 2일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라며 ”요새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라는 사과글을 올렸다.

앞서 이효리와 윤아는 1일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술을 마시고 압구정 노래방에 왔다”고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던 두 사람은 라이브 방송을 지켜보던 시청자들과 동행한 남성의 지적에 황급히 마스크를 쓰더니 결국 방송을 도중에 종료했다.

윤아도 같은날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경솔했던 행동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반성한다. 죄송하다”고 적은 손편지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를 통해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다”며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