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11일 18시 13분 KST

어미견 중성화에 강아지들 이름까지, 가수 이효리가 제주도에서 강아지를 구조했다 (미담)

이효리를 비롯해 배우 공민정, 에이핑크 윤보미가 함께했다.

이효리 소속사 에스팀엔터테인먼트, 동물보호단체 '카라'
이효리, 이효리가 구조한 강아지들

 

가수 이효리 근황이 전해졌다.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이효리와 배우 공민정, 에이핑크 윤보미가 제주도에서 강아지 구조를 도왔다고 10일 밝혔다.

카라는 이날 인스타그램으로 ”삽살개 어미견이 최근 일곱 마리를 낳았다. 보호자가 갑작스레 병원에 입원하면서 돌봐줄 사람마저 잃게 됐고, 어린 7남매가 떠돌이 개가 될 뻔한 위기에 처했다”며 ”하지만 다행히도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었다. 이효리, 공민정, 에이핑크 보미가 이 시골 개 어미와 새끼들을 돕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라 인스타그램
이효리와 에이핑크 윤보미, 배우 공민정이 강아지들을 구조했다.

 

그러면서 이효리와 공민정, 에이핑크 세 사람이 ‘어미견 중성화 수술’에 이어 ”일곱 마리 새끼들의 평생 가족을 찾아주기로 했다. 그리고 책임감 있는 반려문화 정착과 시골 개들의 나은 삶을 위해 카라와 작은 캠페인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카라는 이어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중성화 수술을 통해 떠돌이개의 발생을 막아주세요. 반려동물, 버리지말고 평생 함께해 주세요”라는 메시지를 전하면서 ”우선, 이효리씨가 이름 지어준 시골 강아지 삼남매 ‘린다‘와 ‘비룡‘, ‘래곤’에게 좋은 가족을 찾아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아지들의 이름은 최근 이효리가 활동했던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 멤버들의 예명인 린다G(이효리), 비룡(비), 유두래곤(유재석)과 유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유기동물을 사랑하는 스타로 유명하다. 그는 최근 무지개다리를 건넌 강아지 순심이를 비롯해 유기견 모카, 유기묘 삼식이 등을 입양해 돌봤으며, 꾸준히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을 해왔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