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2일 10시 52분 KST

'놀면 뭐하니' 이효리가 최근 노래방 라이브 논란 언급하며 비와 유재석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영상)

앞서 노래방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됐다.

가수 이효리가 최근 논란이 된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언급하며 눈물을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선 싹쓰리 멤버들이 비의 사무실에 모여 데뷔 준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다소 수척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에 유재석은 그를 걱정하며 ”얼굴이 많이 상했다. 우리 데뷔하기 전에 조심하자”며 조심스럽게 당부했다. 이효리는 갑자기 얼굴을 가리며 눈물을 보였다.

MBC
이효리

 

이효리가 갑자기 울자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인데 아까 촬영 전에 만났는데 너무 풀 죽어있더라”라며 “나도 모르게 옆에서 손을 잡아줬다”며 그를 위로했다. 이효리가 ”죄송하다”고 사과하자 유재석은 “실수할 수 있다”고 그를 다독였다.

이효리는 ”하차할까 봐. 팀에 너무 민폐를 끼쳤다”며 ”제주도에 가야 할 것 같다. 생각을 너무 못했다. 다른 멤버 구해라”고 자책했다. 이에 유재석과 비는 그를 위로하며 ”인생 살다 보면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거듭 위로했다.

앞서 이효리가 그룹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코로나19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노래방에서 마스크 없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이 논란이 됐다. 지적이 이어지자 이효리는 ”앞으로 좀 더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