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30일 09시 54분 KST

이효리가 캐나다 시민권·영주권 소유자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항공편이 막히면서, 유기견들의 입양이 어려워지고 있다.

가수 이효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유기견의 입양길이 막히자 캐나다의 영주권이나 시민권을 가진 이들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효리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여름, 사방이 가려진 뜬장에 방치된 채 비참한 삶을 살던 쥬쥬를 만나 꺼내주게 되었다”며 ”다행히 캐나다에 입양하겠다는 분이 생겨 우리 모두 기뻐했는데 또 한 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우리 모두가 어려운 지금이지만 도움을 주실 분이 있다면 기다리겠다”고 글을 올렸다.

뉴스1/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와 이효리가 인스타그램에 게시한 강아지.

이효리는 글과 함께 강아지의 사진과 캐나다 시민권·영주권 소유자로 캐나다를 방문하는 사람들을 기다린다는 글을 게시했다.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캐나다로 향하는 항공편이 막힌 가운데, 대한항공은 캐나다 거주자를 위해 오는 4월 3, 4일 이틀간 직항편을 특별 편성한 상황이다. 

이효리는 직접 유기견을 반려견으로 입양하는 등 유기 동물을 위해 힘써왔다. 유기견 돌봄 봉사와 유기 동물 집짓기 봉사활동도 진행해 왔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