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09일 16시 16분 KST

가수 이효리가 "사람을 너무 잘 따르는 순한 아이들"이라면서 유기견 입양을 독려했다

앞서 유기동물 입양과 봉사 등을 해온 이효리

가수 이효리가 유기견 입양에 앞장서는 모습을 보였다. 

이효리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주 한라봉 쉼터의 몽쉘, 통통이”이라면서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효리는 유기견 쉼터인 ‘제주 한라봉 쉼터’에서 유기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해맑게 웃는 강아지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효리 인스타그램
이효리와 몽쉘, 통통이

이효리는 이어 몽쉘, 통통이에 대해 ”애기때 들어와서 벌써 1살이 다 되어간다. 사람을 너무 잘 따르는 순한 아이들”이라며 애정을 전했다. 

이효리는 ”사지 마세요. 입양하세요”라고 글을 마치며 유기견 입양을 독려했다.

앞서 이효리는 유기견을 반려견으로 입양하는 등 유기동물을 위해 힘써왔다. 유기견 돌봄 봉사와 집짓기 봉사활동도 진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