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5일 12시 11분 KST

'해방타운'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직접 밝힌 이혼 안 하는 이유

지난 43년 동안 얼마나 힘들었을지.

JTBC
고민환-이혜정 부부.

요리 연구가 이혜정이 이혼을 하지 않는 이유를 직접 밝혔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해방타운‘에 이혜정이 출연했다. ‘해방타운’은 기혼자들이 단 하루 가정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관찰 예능이다. 결혼 43년 만에 해방을 맞이한 이혜정의 해방타운 입주는 누구보다 바빴다.

이혜정은 집을 잠시 비우는 사이 남편이 먹을 밥을 차렸다. 솥밥을 짓고 북엇국을 끓이고 전복죽까지 준비하면서 밥 대신 먹을 옥수수까지 쪘다. 24살에 결혼해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남편 밥을 해줬다는 이혜정은 자부심이 가득했다. 이혜정은 ”이제 와서 안 하면 ‘내가 평생 네 밥 해줬다’라고 큰소리치지 못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JTBC
이혜정.
JTBC
이혜정.

그러면서 이혜정은 ”제가 이혼 안 하는 이유도 지금까진 사는 게 힘들었는데 앞으로는 쉽잖아요. 이제 나이가 들었으니까요. 힘든 일 다 겪고 왜 쉬운 일을 내려놓겠어요”라며 인생을 달관한 듯한 설명을 내놨다.

SBS
고민환씨의 과한 농담.

한평생 남편을 위해 정성스러운 식사를 차려온 이혜정의 고마움을 정작 남편은 잘 모르는 것 같다. 이혜정 남편은 산부인과 전문의 고민환씨다. 지난 8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에 출연한 이혜정은 “40년 맛있는 밥 먹어봤으니까 이제 밥 못해도 예쁜 사람이랑 살고 싶다”라는 고민환씨의 선 넘은 농담을 전한 바 있다.

고민환씨는 결혼 생활 43년 동안 외도가 발각된 전력도 있었다. 지난 5월 KBS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 출연한 이혜정은 외도가 들통나자 남편이 ″당신한테는 미안하지만 지금은 그 여자를 사랑한다”, ”지금은 당장 헤어지지 못하지만 최대한 노력할 거야” 등의 말을 했다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