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7일 07시 42분 KST

"남편, 다른 女 사랑한다고 고백한 적 있어 아직도 상처"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남편 외도 고백하며 눈물 흘렸다(영상)

"여자 보는 눈이 정말 없다고 생각했다" - 이혜정

KBS
이혜정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과거 의사 남편의 외도로 상처받은 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혜정은 지난 6일 KBS `수미산장`에 출연해 ”처음에 남편이 바람났을 때 `당신에게는 미안하지만, 내가 그 여자를 사랑한다`고 하더라. 속이 부글부글 끓었는데 남편이 `빨리 접어보겠다. 노력해보겠다`고 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혜정은 이어 ”(남편에게) `얼마나 기다리면 되느냐`고 물었더니 `이야기 못 한다. 하지만 외도는 잘못된 거니까 내가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답하더라”고 전했다.

이혜정의 고백에 박명수는 ”정말 이해가 안 된다”고 분노했다. 이를 듣던 김수미가 ”혹시 그 여자 봤냐”고 묻자 이혜정은 ”봤다. 저보다 4살 어렸다. 환자와 의사로 만난 사이인데, 매번 화요일마다 꽃을 들고 왔던 여자”라고 답했다. 그는 또 ”정말 희한하게 보자마자 `저 사람이구나`라는 느낌이 왔다. 너무 재밌는 건, 인물이 나보다 없었다. 그걸 보니 안심이 되더라. 여자 보는 눈이 정말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KBS
요리연구가 이혜정

 

이혜정은 이어 ”그 여자에게 `나랑 이야기 좀 하자. 이런 인물로 남의 가정 흔드냐`고 했더니 `일부러 흔든 게 아니라 고등학교 국어 선생님 볼 때의 마음이다`고 하더라”며 어이없어했다. 이를 듣던 정은지가 ”이게 뭔 소리야”라고 분개하자 이혜정은 ”저도 그랬다. (그 여자한테) ’어디서 개소리냐. 이건 아니지 않냐. 내가 다 용서할 테니 너 또 오면 가만 안 둔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혜정은 ”이후로는 그 여자가 찾아오지 않았다”면서도 ”아직도 그 일은 상처로 남아 있다. 남편과 화해는 했지만, 용서는 안 된다”고 눈시울을 밝혔다.

KBS
이혜정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