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6일 08시 51분 KST

‘재계약할 때 바뀐 것 있냐’ 질문에 'FNC 저격수'였던 이홍기가 “새로운 계약 조항을 발견했다"고 털어놨다

“지금은 한성호 대표와 베스트 프렌즈가 되어가는 중”

MBC
MBC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FNC 저격수’였던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소속사와의 돈독한 근황을 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이홍기가 출연해 달라진 계약서 조항 내용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와 돈독한 사이가 됐다는 근황을 전했다.

녹화 날 기준 전역한 지 이틀 된 이홍기는 “항상 ‘라스’를 너무 어려워하고 무서워하고 있었는데 매도 먼저 맞을 겸 나왔다”고 인사를 건넸다.  

MC 김구라는 이홍기를 향해 “예전에 출연해서 소속사 디스하고 대주주한테 쓴소리도 많이 하지 않았냐. FNC의 이단아라고 생각했는데 여러 사건이 있고 나서는 FNC의 모범생이다”라며 “아무런 논란이 없고 FNC 청정 구역이다”라고 놀라워했다. 이홍기는 “도대체 나를 어떻게 생각한 거냐”며 웃었다. 

이홍기는 특히 한성호 대표와의 관계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입대 하기 전, 재계약 시즌에 얘기를 많이 나눴는데 지금은 (한성호와) 베스트 프렌즈가 되어가는 중”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회사도 많은 일이 터지고 정신 차렸는지 서로 잘해보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BC
MBC ‘라디오스타‘

‘재계약을 하면서 새로 바뀐 것이 있냐‘는 물음에 이홍기는 “‘라스’ 때문에 생긴 지는 모르겠는데 ‘회사 이미지 실추시키거나’라는 조항 문구가 들어있더라”고 답했다. 김구라가 “홍기 한정 조항이냐”고 묻자 이홍기는 “듣기론 원래 그 조항이 있었다는데, 제가 그걸 모르고 계속 (회사 디스를) 한 것 같다. 글씨를 크게 해서 계약서에 넣었더라”고 덧붙였다.

MBC
MBC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또한 그는 FNC 이사직을 언급하며 “소속사에서 너한테 이사직을 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많은 분이 물어본다”며 “비투비 서은광씨가 큐브 이사직 달았다고 하니까 그런 얘기가 나온 것 같다”고 털어놨다.이어 “요즘 소문에 의하면 좋은 소식이 있을 것 같다”고 귀띔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김구라는 “이사가 회의에 참석하며 보수를 받는 이사가 있고, 명예 이사가 있는데 명예는 필요 없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