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0월 12일 16시 06분 KST

개그콘서트 '헬스걸' 출신 코미디언 이희경이 "통통한 지금도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남들도 저를 보고 ‘보기 좋다’라고 해준다" - 행복한 이희경

유튜브 '근황올림픽'
코미디언 이희경.

개그콘서트에서 ‘헬스걸’로 이름을 날렸던 코미디언 이희경이 다이어트 전도사처럼 행동했던 자신의 과거를 후회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공개된 유튜브 ‘근황올림픽‘에 이희경이 출연했다.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선발된 이희경은 이듬해 ‘개그콘서트‘에서 헬스걸 코너에 출연했다. 동료 권미진과 함께 헬스를 하며 실제로 살을 빼는 리얼한 코너였다. 이희경은 ‘헬스걸’을 통해 87kg였던 몸무게를 55kg까지 줄였는데, 이후 코너가 끝나고 나서도 꾸준한 관리로 49kg까지 살을 뺐다.

당시 이희경은 아침에 일어나 2시간 동안 근력 운동과 유산소 운동을 했고, ‘개그콘서트’ 일정이 끝나면 KBS 1층 헬스장에서 2시간 더 운동을 했다고. 이렇게 월·화·수·목·금 주중 내내 운동을 했던 이희경은 주말에도 쉬지 않았다. ‘헬스걸’에서 트레이너 역을 맡았던 이승윤이 천안에서 오픈한 헬스장까지 가서 운동을 했다. 

이희경은 당시를 떠올리며 ”탈모가 올 정도였다”라고 토로했다. 이희경은 다이어트 중인 자신을 피해 어머니가 베란다에서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보기도 했다며 모녀가 서로를 붙잡고 눈물을 흘린 적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근황올림픽'
코미디언 이희경이 '근황올림픽'에 출연했다.

다이어트 대성공으로 한때 ‘다이어트 전도사‘로 소개됐던 이희경은 ”‘여러분도 살 뺄 수 있어요. 저도 했잖아요. 운동하세요’라고 말하고 다녔다. 그랬던 제 모습을 지금은 후회한다. 그런 고민을 하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날씬했을 때의 이희경을 원하는 건가? 그래서 통통한 지금의 나는 방송을 못 하고 있나’”라며 가슴속에 묻어뒀던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이희경은 ”지금은 포동포동한 상태지만 항상 행복하다고 생각하니까 남들도 저를 보고 ‘보기 좋다’라고 해준다. 선순환이 되는 것 같다”라며 현재의 삶에 만족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희경은 ‘개그콘서트’를 잠시 쉬고 미국으로 어학연수를 다녀왔고 2020년부터는 EBS에서 ‘이희경의 오천만의 생활경제’라는 경제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이희경은 ‘헬스걸’에 출연할 때 만큼이나 건강하고 활기찬 모습이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