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21일 17시 34분 KST

이해찬이 '더불어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무공천' 이재명 발언을 질타했다

이재명은 더불어민주당 당헌을 언급하며 공천을 반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당헌을 언급하며 더불어민주당은 공석이 된 서울·부산시장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의 발언을 질타했다고 한다.

21일 한겨레는 이 대표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이 지사가 저렇게 말해버리면 일주일 내내 시끄러울 것”이라며 ”지금 저렇게 답변할 필요가 뭐가 있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회의에 들어온 복수의 참석자들은 이 대표가 ”시장 경선은 내년 2월 정도에 하고, 그럼 연말쯤 후보를 낼지 말지 걱정하면 되는 거다. 지금 얘기하면 계속 얻어맞기만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뉴스1
(자료사진)

앞서 20일 이 지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정치권의 민감한 사안 중 하나인 내년 재보궐선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 지사는 ”정치인은 신뢰가 가장 중요하다. 후보를 내게 되면 또 거짓말을 한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민주당 규정’을 언급했다.

실제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지사는 ”당헌을 지켜야 한다. 이게 중대한 잘못이 아니라고 할 수는 없다”라며 ”정말 아프고 손실이 크지만, 기본적인 약속은 지키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의 자리가 공석이 된 데 모두 성추행 의혹이 얽혀 있는 만큼, 민주당 내부에서도 공천 여부를 두고 찬반 의견이 갈리고 있다. 이 대표의 지적은, 해당 문제는 차기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인 만큼 당 내부에서는 ‘입단속’을 하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