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7일 11시 06분 KST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의연 관련 논란을 ‘왜곡된 보도에 따른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라고 봤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27일 이 대표는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워크숍 전 최고위원회의 발언에서 ”정의연과 관련된 활동에 많은 논란이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의연이 30년 동안 활동을 하며 잘못, 부족함, 실수한 점도 있을 수 있고 운동 방식과 그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이해찬. 2020. 5. 27.

그러나 이 대표는 ”일제강점기 피해자들과 여기까지 해 온 30년 활동이 정쟁 대상이 되거나, 악의적으로 폄훼되거나, 우파들의 악용 대상이 될 수는 없다”며 ”잘못이 있다면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또 ”특히 일본 언론에서 대단히 왜곡된 보도를 많이 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즉 윤 당선인과 정의연에 대한 논란을 ‘사실 기반‘이라기보다는 ‘왜곡된 보도에 따른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라고 본 셈이다.

이 대표는 ”관계당국이 최대한 신속하게 사실을 확인해주고 국민들께서도 신중하게 생각해달라”며 ”본질과 관계 없는 사사로운 일로 보도들이 나오는데, 이런 식으로는 성숙한 민주주의로 발전할 수 없다”고 전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우리가 성숙한 민주사회로 갈 수 있게 모든 부문의 자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을 진행한다. 윤 당선자는 불참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