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0월 24일 22시 32분 KST

이국종 교수가 응급헬기 운용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사람이 먼저인 사회가 구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KT 광고에 출연한 이유도 직접 밝혔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국내 응급헬기 운영 실태에 대해 하소연했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국종 교수는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해외 응급헬기 운용 사례와 국내 운용 사례를 비교하며 ”응급헬기가 인계점에만 착륙할 수 있다는 법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사람이 먼저인 사회가 구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인계점은 환자가 타고 내릴 수 있도록 사전에 이·착륙을 허가받은 장소를 뜻한다. 

또한 이국종 교수는 ”현장에서 무전도 안 돼서 LTE가 터지는 낮은 고도로 비행할 때 카카오톡으로 대화하는 상황”이라며 ”어려움을 호소하면 기관장이나 장관 등은 금방 지원해주겠다고 하지만 중간선에서 다 막혀버린다”고 호소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앞서 훈련 중 사고로 다친 해경 승무원이 닥터헬기 이륙이 지연되면서 육상으로 이송하다 숨진 사고와 관련해 응급헬기 운용의 문제점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이국종 교수를 참고인으로 출석 요청한 바 있다. 

한편, 이 교수는 앞서 KT 광고에 출연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의하면 이 교수는 이날 ”광고를 찍어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무전기를 지원해준 것이 고마워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KT

이 교수가 출연한 KT 광고는 7월 초 진행된 ‘해상응급환자 긴급구조 합동훈련’을 바탕으로 제작된 것으로, 해양사고가 벌어질 경우 가동되는 KT 재난 안전 플랫폼을 이용한 구조 상황을 묘사했다. 이국종 교수는 당시 ”이번 기회에 국가재난안전망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더 높아질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한 바 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