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9일 11시 04분 KST

방송인 이금희가 18년 동안 진행해온 ‘아침마당’에서 하차 통보받았을 당시 심경을 밝혔다

“가장 힘들었던 하루를 꼽으라면 ‘아침마당’ 그만뒀던 날”

방송인 이금희가 KBS1 ‘아침마당’에서 하차 통보를 받았던 당시 심경을 밝혔다. 

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JTBC ‘다수의 수다’에서는 라디오 DJ를 맡은 이금희,배철수,김이나가 출연했다. 

 KBS 쿨FM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의 진행자인 이금희는 “저희 프로그램은 저녁 6시대 퇴근 시간이라 그런지 힘들었던 하루를 고백하거나 고민을 얘기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전했다.

JTBC
JTBC '다수의 수다'

이어 그는 “제가 가장 힘들었던 하루를 꼽으라면 ‘아침마당’을 그만뒀던 날”이라며 “18년 보름을 했는데 사흘 전에 (하차) 통보를 받고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그만두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 이전에는 실직하셨던 분들의 사연이 오면 뭐라고 말씀을 해드려야 할지 몰라 머뭇거리고 조심스러웠는데 일종의 실직을 당해보고 나니 어떻게 말씀을 해드려야 할지, 겪어보니 알겠더라”며 “이제 그런 사연이 오면 일단 ‘수고하셨다’고 한다”고 털어놨다. 

JTBC
JTBC '다수의 수다'

이금희는 스스로 칭찬할 시간이 필요한 생각을 했다. 그는 “그 일을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세상 사람 누구도 몰라도 자신은 알고 있지 않겠나, ”라며 “‘지금은 일단 수고했다고 스스로 칭찬해주세요’란 말이 저절로 나오더라”고 고백했다. 

이금희 자신에게도 그런 말이 필요했다고 털어놓으며 “‘그동안 수고하셨다, 아침마다 애썼다’는 문자 메시지가 고마웠다. 그래서 너무 감사하고 세상에 태어나길 잘했단 생각이 드는 게 라디오 DJ가 된 것”이라고 DJ 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소윤 기자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