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3일 10시 06분 KST

방송인 이금희가 “과거 양다리에 당한 적 있다"며 상대방에게 따져 묻지 못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헤어진 다음에 양다리가 맞았다는 걸 확인했다는 이금희

방송인 이금희가 과거 양다리에 당한 적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브라이드X클럽’에서는 결혼을 고민하는 의뢰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예비 신부인 의뢰인은 예비 신랑이 다른 여자와 스킨십 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JTBC
JTBC '브라이드X클럽' 캡처

이에 이현이는 “이건 굉장한 마이너스 요인이다. 결혼을 재고할 만한 것 같다”고 전했다. 장예원 역시 “결혼을 몇 개월 남긴 상황에서 여자 입장이 너무 불안할 것 같다”고 공감했다.

박하선이 “여자가 이걸 남자에게 물어보면 진짜일까 봐 망설이고 있는 것 같다”고 하자 이금희는 “저도 (남자친구에게) 못 물어봤었다”며 양다리에 당한 적 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다른 여자를 만난다는) 느낌도 있었는데 차마 못 물어보겠더라. 아니겠지 하다가 헤어진 다음에 양다리가 맞았다는 걸 확인했다”며 “당시에는 진짜 양다리가 맞으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과 나한테 먼저 말해주길 기다렸던 마음이었던 것 같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