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26일 23시 21분 KST

“문자로 헤어지자고 잠수이별을…” 이금희가 30대 초반 결혼하고 싶었던 과거 남자친구에 대해 털어놨다

마음속에 결혼에 대한 열등감이 있다고...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캡처
30대 초반 결혼을 생각했던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이금희.

방송인 이금희가 결혼하고 싶었던 과거 연인에 대해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이금희와 사선녀(박원숙, 김영란, 혜은이, 김청)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이금희를 만난 박원숙은 “50대여도 내 눈엔 아직 아기같다”면서 “‘6시 내고향’에 한복을 입고 나왔을 때 ‘너무 예쁘고 금방 시집가겠다’라고 생각했는데, 결혼을 못 한 거냐? 안 한 거냐?”라는 질문을 건넸다.

이에 이금희는 “못 간 것 같다”라며 “30대 초반에 정말 결혼하고 싶었던 친구가 있었는데, 그 친구는 결혼할 마음이 없었다. 사실 그때 그 친구는 되게 힘든 상황이었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고 굉장히 방황했던 시기였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래서 그 친구가 나한테 잠수이별을 했다. 문자로 ‘헤어지자’고 해놓고 연락이 두절됐다. 나는 ‘그 친구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어떡하나’란 생각에 너무 많이 울었다. 너무 걱정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금희는 “그렇게까지 결혼하고 싶었던 건 그 친구뿐이었다”라며 “그 이후에는 세 번 만났는데 갑자기 결혼하자는 친구도 있었다. 나는 ‘이 사람이 날 얼마나 알고?’란 생각에 걱정이 됐다. 1년은 만나보고 결정을 하자고 했는데, 그 친구는 거절로 받아들였다”라고 말했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캡처
이상형이 정우성이라고 밝힌 이금희.

그러면서 결혼에 대해 “사실 마음속에 늘 열등감이 있다. 이혼을 한 사람들도 가족을 꾸려본 경험이 있는데, 내 동생을 보니까 엄마가 돼야 어른이 되더라. 그래서 난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동생보다 애 같다. 결혼한 친구들도 나를 애 취급 한다”라며 “이상형은 잘생긴 사람이 좋다. 정우성”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