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4월 16일 08시 31분 KST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이 현역 국회의원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회도, 민주당도 비상이 걸렸다.

뉴스1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개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역 국회의원 중 처음이다.

이 의원은 전날(14일) 지역 수행 비서가 확진 판정을 받아 밀접접촉자로 분류됐고, 오전에 검사를 받은 결과 저녁에 양성으로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의원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국회 일정은 꼬이게 됐다. 이날 농해수위는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해 긴급 현안 질의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위원장인 이 의원이 격리되면서 일정을 미뤘다.

오늘(16일) 이뤄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 방식도 달라진다. 원래는 의원 전체가 한 자리에 모여 투표를 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여파로 화상으로 후보자 연설을 듣고 그룹을 나눠 현장 투표를 한다. 이 의원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민주당 위성곤 의원과 이원택 의원은 자택에서 온라인으로 민주당 원내대표 투표에 참여한다.

국회 코로나19 재난대책본부는 이개호 의원실이 있는 의원회관 7층을 중심으로 방역 작업에 들어갔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