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2일 10시 48분 KST

가수 이은미가 "음악 잘하는 친구들이 많다”며 함께 작업하고 싶은 후배 가수를 밝혔다

이은미는 딱 한번 '아웃사이더'와 콜라보를 했다.

MBC
MBC '라디오스타'

가수 이은미가 딘, 선우정아, 아이유와 콜라보레이션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이은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은미는 콜라보레이션(협업) 제의를 한 번밖에 받아보지 못했다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이은미는 “제가 무서운 이미지가 강한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은미는 유일하게 협업을 제안한 가수가 아웃사이더였다며 첫 만남에 “내가 안 무섭냐” 물어봤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 친구가 아웃사이더라 그렇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MBC
MBC '라디오스타'

이은미는 듀엣 하고 싶은 후배 가수가 많다며 “요즘 음악 잘하는 친구들이 너무 많다”고 했다.

그는 가장 먼저 가수 딘을 협업 하고 싶은 후배로 꼽으며 “딘의 ‘인스타그램’(Instagram)을 처음 듣고 소름이 돋았다”고 했다. “이 친구 누구지? 너무 잘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유와도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이은미는 협업 제안을 하지 않았다. 먼저 얘기하면 후배들이 큰 부담을 느낄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음악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라디오스타’는 이은미 외에도 진성, 박칼린, 이건우가 출연, 전현무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아래는 이은미가 극찬한 딘의 노래 ‘인스타그램’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