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4일 11시 35분 KST

“임신하면 방송 일을 쉬어야하나 고민이 들 것 같다"는 질문에 코미디언 이은형은 '만삭 개그' 가 꿈이라고 밝혔다

“만약 만삭 개그로 나가면 출연료는 두 배로 주냐”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코미디언 이은형이 2세를 낳고 싶다며 남다른 소망을 밝혔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은형·강재준,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함께 낙지 여행을 떠났다. 스태미나에 좋은 식재료가 낙지라면서 갯벌로 향했지만, 낙지 한 마리밖에 잡지 못했다. 결국, 식당표 낙지 음식을 먹었다.

이들 부부는 식사하면서 새해 소망을 말했다. 강재준이 아이를 갖고 싶다고 하자 박준형은 “임신을 하면 은형이 입장에서는 일을 쉬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은형은 “선배님 제 꿈이 만삭 개그를 하는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지혜는 “오 무대 위에서? 좋다”는 반응을 보였다.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jtbc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캡처

이은형은 “SNS에서 봤는데 만삭인 임산부가 춤을 되게 재밌게 추니까 사람들도 즐거워하더라. 제가 공개 코미디를 정말 좋아한다”며 ‘만삭 개그’를 하고 싶은 소망을 전했다.

스튜디오에서 선배 개그맨 박미선이 ”만삭일 때 개그 했던 사람은 없었던 것 같다”고 묻자 이은형은 ”얼마 전에 (정)경미언니가 나와서 무대를 씹어 먹었다. 나도 코미디빅리그에서 허락만 된다면 해보고 싶다”라고 했다.

게스트로 출연한 심형래는 “만약 만삭 개그로 나가면 출연료는 두 배로 주냐”며 틈새 개그를 날렸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성역은 없다> 앨리 웡

이은형의 발언은 미국 배우이자 코미디언, ABC 방송국에서 작가를 맡은 앨리 웡(Ali Wong)을 떠올리게 한다. 

그는 넷플릭스에서 ‘베이비 코브라’와 ‘성역은 없다’라는 제목으로 두 편의 스탠드 업 코미디를 진행했다. 만삭의 몸으로 진행한 코미디 쇼에서 앨리 웡은 워킹맘이 받는 차별적인 시선 등을 유쾌하게 비꼰다.

앨리 웡은 “‘당신이 여기 있으면 애는 누가 보나요?’라는 성차별적인 질문도 받는다며 “난 내 딸이 태어났을 때부터 늘 걔랑 함께 있었어. 난 딸을 정말 사랑해”라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그가 진행하는 코미디 쇼 내용이 궁금하다면?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