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5일 22시 33분 KST

"이제 태권도 선수 이대훈의 경기는 모두 끝" 이대훈 선수가 은퇴를 선언했다

어렵게 동메달 결정전에 올랐지만 패하고 말았다.

뉴스1
이대훈 선수.

대한민국 ‘태권도 레전드’ 이대훈 선수가 도쿄올림픽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이대훈은 25일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남자 68㎏급에 출전해 16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 울루그벡 라시토프에 지면서 일찌감치 탈락했다. 다행히 울루그벡 라시토프가 결승전에 오르면서 이대훈은 패자부활 기회를 얻었고, 동메달 결정전까지 진출했다.

그러나 여기까지였다. 어렵게 오른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중국의 자오솨이에게 15-17로 졌다.

뉴스1
동메달 결정전 직후 이대훈 선수.

이대훈은 경기 직후 ”이제 태권도 선수 이대훈의 경기는 모두 끝”이라며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마지막 대회라고 생각하고 마무리를 잘 하고 싶었는데 잘 안됐다”며 “올림픽에 또 나서는 것은 후배들에게 짐이 되는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대훈은 “그래도 한 판으로 안 끝나고, 패자부활전에 올라서 오랫동안 땀 흘린 코트에 몇 번 더 설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세계 랭킹 1위 이대훈은 유독 올림픽에 약했다. 이대훈은 아시안게임, 아시아선수권, 세계선수권, 월드 태권도 그랜드슬램 챔피언스 등 모든 태권도 대회에서 1등을 기록했으나 올림픽만은 예외였다. 첫 출전한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땄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는 동메달을 땄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