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2일 15시 48분 KST

‘여고괴담’ 제작자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그의 '영화적 동반자' 안성기는 비보에 영화 홍보 일정을 취소했다

영화계 '맏형' 같은 인물이었다.

뉴스1,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이춘연 씨네2000 대표, 배우 안성기

‘영화계 맏형‘으로 불리던 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심장마비로 별세한 가운데 그의 ‘영화적 동반자’인 배우 안성기는 막 개봉한 영화의 홍보 일정도 취소하는 등 슬픔에 잠긴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은 12일 안성기가 이날 오전 11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생방송, 오후 7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등 예정돼 있던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 홍보 일정을 취소했다고 알렸다.

이는 이 대표가 11일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는 비보를 접했기 때문이다. 고인은 당일 오전까지만해도 아시아나단편영화제 회의를 마쳤으며, 이후 몸이 좋지 않아 자택으로 돌아갔지만 갑작스레 별세했다.

안성기 측은 뉴스1에 ”(안성기가) 이 대표의 갑작스러운 부고를 듣게 됐고 그래서 일정을 취소하게 됐다, 이날 오후에 빈소를 방문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와 안성기는 오래된 영화적 동반자로, 최근에는 (이 대표가) 안성기를 위해 ‘아들의 이름으로’ 시사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씨네2000
영화 '여고괴담' 포스터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장은 ”우리들 세대 현장에서 영화를 만드는 분 중 가장 형님이었고, 영화계의 맏형 역할을 많이 하셨다”며 ”영화계 현안마다 대소사에 늘 애정어린 관심을 가졌던 분이고, 그렇다고 연세가 많으신 것도 아니고 평소에 몸이 아프신 것도 없었기 때문에 갑자기 돌아가셔서 많은 이들이 놀라고 슬퍼하고 있다”고 안타까워 해

고인의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장례 고문은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이다. 장례위원은 봉준호, 손예진, 이병헌, 이준익, 이창동, 하정우 등이 맡는다.

1983년부터 영화계 활동을 시작한 이 대표는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하며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듣는다.

‘여고괴담2’로 데뷔하며 고인과 인연을 맺은 민규동 감독은 같은 날 스포츠조선에 ”(이 대표는) 영화계 현장이라면 어딜가나 있으셨던 분이다. 그렇게 부지런하기도 쉽지 않은데 어떤 행사든 자리를 빛내 주고 늘 영화인들을 지지하고 응원하는데 주저함이 없었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고 이 대표를 기렸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