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17일 19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17일 20시 18분 KST

이병헌이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포토콜 행사에서 취재진에게 “아리가또”라는 일본식 인사를 듣고 실소를 터뜨렸다

프로답게 몹시 호쾌하게 웃었다.

칸영화제 공식 유튜브 ‘festival de cannes’ 영상 화면 캡처
취재진에게 "아리가또" 인사를 들은 이병헌이 실소를 터뜨렸다.

배우 이병헌이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포토콜 행사에 참여하던 중 취재진의 실수에 실소를 터뜨렸다.

이병헌은 16일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각) 제74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포토행사인 포토콜에 영화 ‘비상선언’의 송강호, 임시완, 한재림 감독과 함께 참석했다.

이후 칸 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 ‘festival de cannes’을 통해 포토콜 현장이 공개됐다. 한재림 감독, 송강호에 이어 단독 촬영에 나선 이병헌은 취재진을 향해 특유의 부드러운 미소와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 가운데 한 취재진이 이병헌을 향해 일본어로 감사를 뜻하는 말인 “아리가또”를 크게 두 번 외쳤다. 이를 들은 이병헌은 황당한 듯 “하하하”라고 실소를 터뜨리면서도 다시 포토콜에 집중하는 프로다운 면모를 보였다.

영상이 공개된 후 일부 누리꾼들은 한국 배우인 이병헌에게 일본식 인사를 한 것은 매우 무례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촬영에 성실히 응해준 이병헌에게 고마움을 전하려는 의도로 추측되지만, 배우에 대한 사전 정보도 없이 촬영에 임한 건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재난상황에 직면해 무조건적인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를 두고 벌어지는 리얼리티 항공 재난 영화다.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비상선언’은 이날 오후 10시 15분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식 상영됐고, 상영 후 10분 동안 기립박수가 이어지며 외신의 호평을 받았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