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4월 07일 10시 37분 KST

'고등래퍼2' 김하온부터 이병재, 파이널 진출..윤병호 탈락 [종합]

무대 시작과 동시에 100표를 받았다.

조원우, 배연서, 윤진영, 이병재, 김하온이 파이널 무대를 펼친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고등래퍼2’에서는 세미파이널이 진행됐다.

이날 세미파이널에서는 윤진영, 윤병호, 방재민, 김윤호, 박준호가 다섯 개의 의자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김근수가 무대에 올랐으나 자리를 빼앗는 데 실패했다. 김근수는 “일단 아쉬운 마음도 든다.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스스로 놀랍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후 무대에 오른 조원우가 패스를 받으면서 그루비룸 박준호가 탈락했다.

드라이 리허설부터 큰 기대를 받은 이병재는 머리를 자르고 무대에 올랐다. 이병재는 “진짜 가리고 다니면 보이긴 보이는데 잘 안 보인다. 디테일하게 안 보이던 게 잘 보여서 좋은 것 같다”며 밝게 자신을 소개한 가운데, 진중한 마음을 담은 ‘탓’을 선보이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병재가 패스를 받으면서 방재민이 탈락자로 결정됐다.

MNET

배연서도 솔직한 마음을 담은 무대를 보여주며 패스를 받았다. 배연서는 “지금 모든 상황이 다 꿈같다. 엄마 너무 고생 많았는데 사실 끝까지 이렇게 키워줘서 고맙고 이제 돈 걱정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날만 왔으면 좋겠다. 사랑한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로 인해 김윤호가 탈락했다.

김하온은 비관, 우울, 증오를 의인화해서 그와 이별하는 내용을 곡에 담았다. 그는 “음악을 하고 싶고 반항하고 싶은데 뜻도 모르는 욕도 하고 했는데 지금은 저에게 떳떳한 가사를 쓰고 있다고 생각한다. 무언가를 증오하고 혐오하면 그게 제 자신이 된다고 믿는다. 그래서 그걸 멀리한다”고 설명했다. 그로 인해 윤병호가 탈락했다.

조원우, 배연서, 윤진영, 이병재, 김하온이 파이널에 진출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