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16일 16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8월 18일 07시 11분 KST

이봉주가 건강한 모습으로 KBS '불후의 명곡' 녹화에 참여했다

돌아온 봉주르.

박상돈 페이스북/뉴스1
이봉주.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마라토너 이봉주가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16일 오전 이봉주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에서 열린 ‘불후의 명곡’ 프로그램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이봉주는 여전히 지팡이를 짚은 모습이었지만, 허리와 등을 꼿꼿하게 펴는 등 전보다는 훨씬 편안해 보였다.

뉴스1
이봉주.
뉴스1
지팡이를 짚으며 걷는 이봉주.
뉴스1
많이 호전된 모습.
뉴스1
손인사를 건네는 이봉주.

이봉주는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으로 인해 달리기는커녕 제대로 서 있을 수조차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봉주를 힘들게 한 병은 ‘근육 긴장 이상증’이었다. 그러나 정확한 원인을 알 수 없어 제대로 된 치료를 할 수 없었다. 그러다 지난 3월 이봉주는 척추에 생긴 낭종이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TV조선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투병 생활을 공개했던 이봉주 선수.

지난 6월 이봉주는 6시간반에 걸친 수술을 받았다. 당시 이봉주는 수술을 앞두고서 경과가 좋다면 ”봉주르 라이프”라고 외치고 싶다고 했다. ‘봉주르’는 이봉주의 애칭이다.

유튜브 런코리아
이봉주는 수술을 성공해 "봉주르 라이프"를 외치고 싶다고 말했다.

다행히 이봉주의 바람대로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수시로 계속되던 근육 떨림이 잦아들었고 목과 허리를 마침내 펼 수 있게 됐다. 현재 이봉주는 두 발로 운동장 뛸 날을 고대하며 재활에 전념하고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