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27일 09시 30분 KST

고등학교 시절 이봉주의 달리기 재능을 알아봤던 복진경 코치가 투병 중인 제자를 보고 오열했다

두 사람은 35년 만에 처음 만났다.

TV조선/KBS
투병 중인 이봉주가 첫 스승을 만났다.

근육 긴장 이상증으로 투병 중인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가 자신을 육상계로 이끌어준 첫 스승과 35년 만에 만났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 이봉주. 그는 지난 1987년 18살이었던 자신에게 달리기를 가르쳐준 첫 스승 복진경 코치를 찾아 나섰다.

어린 시절 축구와 야구에 흥미를 느꼈던 이봉주는 어려운 집안 형편으로 농업고등학교에 진학해 장비가 필요없는 달리기에 흥미를 붙여가고 있던 차. 멀리서 이봉주의 재능을 알아챈 복진경 코치는 자신이 근무하고 있던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고등학교 육상부로 이봉주를 스카웃했다.

KBS
고등학생 이봉주.

결국 이봉주는 다니던 학교를 자퇴하고 삽교고 재입학을 결심했다. 이봉주는 평발과 짝발로 선천적으로 달리기가 어려운 데다가 남들보다 늦게 시작한 탓에 무엇보다 스승의 도움이 절실했던 상황이었다.

복진경 코치는 그런 이봉주에게 달리기의 기본부터 마음 자세까지 하나하나 알려주던 참 스승이었다고. 이봉주는 그런 복 코치가 ”포기하지 말고 태극마크를 꼭 달아라”고 응원해준 덕분에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고마워했다.

그러나 이봉주가 전학온 뒤 1년 만에 삽교고 육상부가 해체되었다. 이후 이봉주가 육상부가 있는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면서 복진경 코치와는 자연스럽게 연락이 끊어졌다고 한다.

KBS
복진경 코치와 이봉주.

그리고 35년 뒤 드디어 만난 이봉주와 복진경 코치. 복진경 코치는 지팡이를 짚은 채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이봉주를 보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복 코치는 이봉주를 품에 안고 ”선생님 억장이 무너진다. 무너져. 성실하고 착한 놈이 그러니 어쩌냐 내가”라며 안타까워 했다. 그러자 이봉주는 ”건강한 모습으로 나타나야 하는데 제가 죄송하다”라며 스승의 품에 안겼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