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3일 14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23일 14시 19분 KST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도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 전역에서는 10인 이상 모든 집회가 금지된다.

뉴스1
(자료사진)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전태일 50주기 열사 정신 계승 전국 노동자대회가 열리고 있다. 2020.11.1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올해 첫 총파업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하겠다고 예고했다. 오는 25일 수요일이다.

문제는 집회 하루 전날인 24일 0시부터 수도권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다는 사실이다. 최근 서울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세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심상치 않은 확산세가 감지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집회는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서울시와 경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민주노총 집회에 대한 우려와 함께 제한 조치를 밝혔다.

먼저 연말까지 ‘천만 시민 멈춤 기간’을 선포한 서울시는 민주노총에 집회 자제를 요청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23일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 확산세를 고려해서 25일 집회는 자제할 수 있도록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하면서, 24일부터 서울 전역에서는 10인 이상 집회는 금지된다.

경찰은 방역 수칙에 따라 집회와 시위를 제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23일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노총 총파업 관련 질문을 받고 ”(방역수칙에 따라) 제한 조치를 들어가려고 하고, 일단 단체에서 집회를 강행할지 확인해 봐야한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도 우려를 표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3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이 25일에 총파업과 함께 집회를 강행한다고 하는 것은 대단히 우려스럽다”면서 ”아무리 방역 수칙을 준수해도 코로나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오프라인 집회를 여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일단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총파업을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한상진 민주노총 대변인은 한겨레에 ”정부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총파업에 나설 계획”이라며 “100인 이하 등 수칙을 키지며 소규모 집회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25일 집회에서 민주노총은 노동조합법 개정 반대와 ‘전태일 3법 입법’ 등을 주장할 예정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