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03일 11시 11분 KST

"만지는 거 빼고 다했다" "몸매 X된다 X발" 에스파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경복고등학교의 사과문

"외부 인사 몇 명의 악의적인 글...?"

에스파 인스타그램/온라인 커뮤니티
자료사진.

축제 참석 차 서울 경복고등학교를 방문한 걸그룹 에스파가 남고생들에게 도 넘은 성희롱을 당했다. 해당 학교는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의 모교이자 남학생들만 재학하는 남자고등학교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복고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한 상태다.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의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의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의 게시물.

지난 2일, 경복고 학생들은 개인 SNS를 통해 에스파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성적인 멘트를 적어 업로드했다. 게시물에는 ”섹스” ”만지는 거 빼고는 다했다” ”내 여친들 옴... 몸매 X된다 X발” 등 도 넘은 성희롱성 멘트가 적혀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인기 아이돌 그룹이 학교를 찾았음에도 경호원이 붙지 않은 것은 물론, 심지어 선생님들조차 학생들을 통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들은 에스파 멤버에게 카메라를 들이밀고 지나치게 밀착하며 이동까지 방해했다고. 일부 학생들은 공연이 끝난 후 무대로 난입해 셀카를 요청했고, 에스파는 거절하지 못해 사진을 찍어줘야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의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학생들의 게시물.

공연이 끝난 이후 경복고 학생들은 ”누나들 무슨 얘기해?”라며 멤버들이 대기실에서 기다리는 모습을 도촬한 듯한 사진은 물론, ”윈터랑 말해봤냐고~ 에스파랑 사진 찍어봤냐고~”라며 멤버들과 무단으로 셀카를 찍은 사진을 올리기까지 나섰다.

논란이 확산되자 경복고 측은 사과문을 게시했다. 하지만 학교는 책임을 학생들이 아닌 외부인 탓으로 돌렸다. ”외부 인사 몇 명이”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을 게재했다며 책임을 회피한 것이다.

사과문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경복고 측은 2차 사과문을 게시했다.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관람 예절과 사이버 예절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시행”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경복고등학교 측의 1차 사과문.
경복고등학교 홈페이지
2차 사과문.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 아티스트의 피해 건에 대해 아직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은 상태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