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0일 07시 51분 KST

”그런 말은 운동하는 후배들에게나 하라” 윤형빈이 다이어트 선언한 아내 정경미에게 한 말들은 조언이 절대 아니다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다.

JTBC
정경미-윤형빈 부부.

얼마 전 둘째를 출산한 코미디언 정경미가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지난 9일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부부는 정경미의 다이어트를 위해 발레 스튜디오를 찾았다. 윤형빈은 ”아내가 출산 후 체력이 떨어진 것 같다. 다이어트 스트레스도  있어서 운동도 되고 체력도 올릴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JTBC
아내 정경미의 몸무게를 추궁하기 바쁜 윤형빈.

정경미는 결혼 전 한창 운동했던 시절 사진을 공개하며 “47kg 정도였다. (지금은) 18kg 쪘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형빈은 “25kg은 쪘겠다”라며 정경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윤형빈은 멈추지 않고 ”원래 살을 빼기 전 진단을 정확히 해야 한다”라면서 정경미의 현재 몸무게를 추궁하기 바빴다. 그 모습에 패널들은 ”그런 말은 운동하는 후배들에게나 하라”고 윤형빈에게 충고했다.

이후 발레 스튜디오에 도착한 부부는 후배 안소미 부부와 만났다. 안소미 역시 최근 둘째를 출산한 상태. 안소미는 ”(출산 전 몸무게까지) 6kg 남았다”라며 다이어트 의지를 다졌다.

여기서 윤형빈의 눈치 없는 발언이 또 튀어나왔다. 윤형빈은 정경미와 안소미를 비교하는 듯이 ”아내는 애가 나왔는데도 25kg이 그대로 있다. 애를 낳았는데 주위에서 애 언제 나와요? 그랬다”라고 말했다. 정경미는 거의 포기한 표정으로 윤형빈을 바라봤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