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4일 15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0월 04일 15시 23분 KST

상대 선수에게 박치기한 권순태가 경기 직후 한 발언이 논란이다

경기 도중 박치기와 욕설, 발길질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일본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 골키퍼 권순태의 경기 중 비신사적인 행동이 뭇매를 맞고 있다.

권순태는 지난 3일 일본 가시마 스타디움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 리그 4강전 도중 수원 삼성의 임상협에게 발길질과 욕설, 박치기를 해 논란에 휩싸였다. 임상협과 권순태는 과거 전북 현대에 함께 몸담았던 동료 사이다.

권순태는 주심에게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결국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가시마 앤틀러스는 이날 경기에서 수원 삼성을 3-2로 꺾었다. 

동아닷컴에 따르면 권순태는 경기 직후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는 걸 알고 있었지만, 팀을 위해서 필요한 일이라고도 생각했다”라며 ”상대가 한국이라 더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발언은 한국 축구팬들 사이에서 큰 논란이 됐다.

한편, 권순태는 논란을 인식한 듯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한 바 있다.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