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3월 26일 16시 41분 KST

권영진 대구시장이 실신해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시의원과 마찰을 빚던 중 쓰러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코로나19 관련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시의원과 마찰을 빚던 중 돌연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대구시에 따르면 권 시장은 이날 오후 2시, 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된 이후, 권 시장은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섰다.

뉴스1
대구시의회에서 어지러움을 호소하고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 2020. 3. 26.

이 때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시의원이 권 시장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급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권 시장은 ”이러지 마시라”고 말했으나 항의는 계속됐고, 권 시장은 갑자기 오른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이를 지켜본 대구시청 공무원이 권 시장을 업고 2층 시장실로 이동했고, 119에 신고했다. 권 시장은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됐다.

뉴스1
대구시의회에서 어지러움을 호소하고 쓰러진 권영진 대구시장. 2020. 3. 26.

아직 권 시장의 상태는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이날 오전 권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말했다. 전날 권 시장은 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회의장 밖으로 퇴장해버려 비판을 받았다. 권 시장의 말은 이에 대한 해명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