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2일 21시 16분 KST

복막암 투병 중인 보아 친오빠 권순욱이 의사들에게 ‘가슴에 못 박는 말’을 들었지만 “버텨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 - 권순욱

권순욱 인스타그램
권순욱

가수 보아의 친오빠이자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복막암 투병 고백 후 이어진 뜨거운 응원에 고마움을 표하며 치료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권순욱은 12일 인스타그램에 “많은 응원 감사하다. 덕분에 정말 많은 기운 얻었고, 치료의 고통은 심하지만 이 기운으로 최대한 열심히 버텨보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다”라며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라고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의사들로부터 ‘이 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냐? 이병은 낫는 병이 아니다’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냐?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이다’ ‘최근 항암약을 바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해야 될 것 같다’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그러면서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라며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 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권순욱은 10일 “복막에 암이 생겼으며 전이에 의한 4기암”이라며 “예후가 좋지 않은 지 현재 병원마다 기대 여명을 2-3개월 정도로 이야기한다”라고 복막암 투병 사실을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라며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 매일 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긴 바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