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8일 15시 06분 KST

AOA 출신 권민아가 '괴롭힘 증거 공개하라'는 악성 메시지에 병원 진료 기록까지 공개했다

“진정 그 사람을 위한다면서 왜 자꾸 증거를 원하지?"

뉴스1/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 / 권민아가 받은 메시지 일부

AOA 출신 권민아가 악플러가 보낸 DM 메시지와 병원 진단서를 공개했다.

권민아는 18일 인스타그램에 “악플들을 보면서 화가 나고 너무 억울했다. 그 사람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저에게 말 그대로 욕을 하시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증거도 없이 그 사람을 죄인으로 몰아간 거라며 외국 분들도 번역기를 써서 악플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신을 괴롭혔다는 증거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로 “당연히 또 시끄러워지고, 뜬금없이 꺼낼 필요도 없고 그 정도까지 하고 싶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사람들이 진정 그 사람을 위한다면 왜 자꾸 증거를 원하지? 모든 게 거짓이라면 난 벌써 신고당하고, 감옥에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반박했다.

“그만 좀 괴롭히라”고 호소한 그는 “난 10년 동안 이 악물고 버텨야 하는 환자였다”며 “정신과 내용을 보게 됐는데 나 자신이 불쌍하더라. 자꾸 그 사람이 나 때문에 욕먹고 있다고 불쌍하지도 않냐는 되지도 않는 소리 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권민아는 과거 병원 진료 기록을 추가로 올렸다. 해당 기록에는 ‘환자는 2016년 2월 27일부터 2018년 3월 20일까지 심한 우울감, 감정의 기복, 불안, 초조, 불면 등의 증상이 지속되어서 상기 진단 하에 본원에서 약물치료 및 면담 치료를 하였음’이라고 적혀있다.

또한 ‘환자는 본원 치료 당시 가수 그룹 활동을 하였고 리더인 사람으로부터의 괴롭힘 등으로 인해서 심리적 스트레스를 반복적으로 나타냈고, 이로 인한 증상의 악화와 재발을 지속하였음’이라고 나와 있다.

진료 기록과 함께 권민아는 “2018년 3월 20일까지만 이 병원에 다니다가 다른 데로 옮기고, 또 옮기고 결국 지금은 약도 답이 없다”고 했다. 

지난해 7월 권민아는 AOA 활동 시절 리더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AOA 지민은 팀 탈퇴를 하고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