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16일 11시 16분 KST

'품에 안고 오열' 가수 케이윌이 과거 화재로 반려묘를 떠나보냈다고 고백했다 (영상)

당시 SNS를 돌연 중단했던 이유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가수 케이윌이 과거 화재로 인해 반려묘 ‘삐약이’를 잃었다고 말했다.

케이윌은 지난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그는 한때 SNS를 돌연 중단했던 이유를 밝히며 당시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여기서 처음 이야기한다”면서 ”어느날 집을 두 시간 정도 비운 적이 있는데, 그때 불이 났다”고 담담하게 입을 열었다. 당시 집에 혼자 있을 고양이가 걱정됐던 케이윌은 119에 전화를 한 뒤 불이 난 집에 들어갔다고 했다.

MBC
케이윌

 

하지만 고양이는 구조되지 못했다. 이에 대해 케이윌은 ”질식사를 했다”며 ”그 아이를 안고. 제가 태어나서 그렇게 울었던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케이윌은 당시 SNS에 고양이 관련 게시물을 많이 올리고 있었는데, 고양이가 질식사한 것에 관해선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했다. 케이윌은 ”팬분들이 슬퍼하실 걸 뻔히 알기 때문이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케이윌은 이어 “SNS에 고양이 사진 올려달라는 댓글을 보거나 팬들에게서 고양이 선물을 받을 때 특히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케이윌은 ”그때 들었던 생각이 ‘내가 보여주고 싶은 면이 있고 그렇지 않은 면도 있다는 것’이었다”면서 ”보여주고 싶지 않은 걸 보여주지 않으려면 보여 주고 싶은 것도 보여줘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SNS를 중단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