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3월 09일 10시 58분 KST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며 애플이 조명한 여성들에 '기생충'의 곽신애 대표가 포함됐다

말랄라 유사프자이, 레이디 가가, 엘리자베스 뱅크스 등이 함께 조명됐다.

3월 8일, 애플은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맥, 그 뒤에서(Behind the Mac)‘이라는 주제로 글로벌 광고 캠페인을 진행했다. 어려운 과제에 뛰어들고 새로운 관점을 찾아가며, 커뮤니티를 함께 성장시킨 세계 각국의 여성들을 영상을 통해 조명한 가운데 한국 인사로는 영화 ‘기생충’의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엔에이 대표가 등장했다. 

애플은 40초짜리 글로벌 캠페인용 영상과 15초짜리 한국 캠페인용 영상을 각각 8일과 9일에 걸쳐 공개한다. 곽 대표는 15초 버전의 영상에 수록됐다.

애플코리아
곽신애 대표.

곽 대표는 영화 ‘기생충‘을 통해 ‘비영어권 영화 최초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룩, 문화·사회·언어 등 많은 장벽을 허물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곽 대표는 미래의 여성 크리에이터들을 향해 ”우선 자신을 사랑하고 존중하라. 그리고 당신이 저절로 몰입과 기쁨을 느끼게 되는 무엇을 탐색하고 발견하라. 이미 찾았다면 그것에 집중하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애플이 앞서 공개한 40초 버전의 영상에는 다음과 같은 여성들이 나온다.

최연소 노벨 평화상 수상자 말랄라 유사프자이

‘셀마‘, ‘그들이 우리를 바라볼 때’ 감독 에바 두버네이

정리 전문가 곤도 마리에

‘레이디 버드‘, ‘작은 아씨들’ 감독 그레타 거윅

제2세대 페미니즘을 이끈 여성인권활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가수이자 Born This Way 재단 설립자 레이디 가가

차별 없는 동등한 임금을 위해 싸우는 축구선수 메건 라피노에섀넌 복스

‘북스마트’를 통해 감독으로 데뷔한 배우 올리비아 와일드

패션 디자이너이자 DVF 어워즈 창설자 다이앤 본 퍼스텐버그

‘피치 퍼펙트2’와 ‘미녀 삼총사3’의 배우 겸 감독 엘리자베스 뱅크스

그래미®상을 수상한 가수 앨리샤 키스

30년 만에 지상파 TV 심야 토크쇼 진행을 맡은 최초의 LGBTQ 여성 릴리 싱

만삭 상태로 경제지 커버를 장식한 최초의 여성 오드리 젤먼

여성으로 구성된 남아프리카공화국 밀렵 반대 단체 블랙 맘바

작곡가이자 그래미®상 후보 빅토리아 모네

‘미투’ 운동의 창시자 타라나 버크

12살 DJ이자 교육을 위한 ‘DJ 스위치’ 재단 설립자 DJ 스위치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