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30일 18시 09분 KST

곽정은이 무례한 '외모 평가' 댓글에 "끊임없는 바디 토크 그만둬야 한다"며 일침을 날렸다

곽정은은 참지 않았다.

Youtube/곽정은의 사생활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

작가이자 방송인 곽정은이 ‘외모 평가’ 댓글에 일침을 날렸다. 

곽정은은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댓글 하나를 게시했다.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 영상에서 한 네티즌이 남긴 글이었다. 

한 네티즌은 “곽정은 씨 헤어스타일 예전이 좋다. 지금은 너무 어린(영) 스타일이다”라며 곽정은의 머리 스타일이 어울리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곽정은 인스타그램
곽정은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네티즌 댓글

곽정은은 이 댓글을 보고 그냥 넘어가지 않았다.

그는 “세상이 여성에게 원하는 대로 외모지상주의를 내면화하고 살면 자신을 보든 타인을 보든 오로지 외모밖에 보지 못하는 무지의 상태가 된다”고 운을 뗐다. 

곽정은은 그런 삶은 자기 자신의 외모를 평가하고 타인을 재단하는 ‘암흑 상태’에 머물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쟤는 살만 빼면 좋을텐데, 쟤는 왜 저걸 수술 안해? 너 살좀 붙었구나? 그렇게 무례한 외모평가를 하며 사람은 무엇을 얻나”라고 반문했다. 

곽정은은 자존감에 대한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자존감이란 예쁘다는 말을 들어서, 피부과에서 주름을 없애서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외모지상주의에 영혼이 찌들지 않을때 비로소 생겨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모에 대한 끊임없는 바디토크는 그만두어야 한다. 고작 그런 것에 쓰기에는 삶이 너무 짧고 소중하다”라고 강조했다.

곽정은은 끝으로 투블럭컷과 반삭도 해보겠다며 “그냥 이 머리, 저 머리 다 해보면서 자유롭게 살고 싶다”고 전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