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3월 03일 08시 25분 KST

아버님이 누구니? KTX 햄버거 진상 승객 두고 코레일이 고발 검토에 나선 가운데 최초 피해자가 악플 피해를 호소했다

최초 피해자가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받았지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KTX 안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햄버거를 취식한 승객 모습

코레일이 밀폐된 KTX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취식을 하다 주변의 제지를 받자 폭언을 퍼부은 승객을 두고 고발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최초 피해를 고백한 네티즌이 악성 댓글 피해를 호소했다.

이른바 ‘KTX 햄버거 진상 승객’ 사건을 최초 폭로한 네티즌 A씨는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제게 악플을 달고 연락하시는 분들께’라는 글을 적었다. 이 글은 지난달 28일 그가 올린 게시물의 수정본이다.

A씨는 ”재차 말씀드리지만 여기에 글을 썼던 이유는 그 여자가 말한대로 처음에는 유명한 재벌가쯤 되는? 그런 사람인줄 알았기 때문”이라고 폭로 이유를 알리며 ”그런데 (해당 승객의) SNS를 보고 거주하는 지역이나 여러상황을 봤을때 재벌가나 유명인의 따님은 아니셨기에 일반적인 가정이라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는 A씨가 해당 승객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받고 용서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보배드림에 올린 후 ‘일반적 가정인데 아버지를 운운하나‘, ‘그렇게 쉽게 용서할 거면 왜 글을 올렸나‘, ‘혹시 금전으로 무마 당한 것은 아닌가‘라는 댓글들이 속출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특히 ‘해당 승객의 아버지를 찾지 말아 달라’는 대목을 두고 악플들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막상 카톡을 보냈을때 죄송하다 그러고. 정중하게 사과를 하는데 어떻게 죽일듯이 달려들어 침을 뱉나”라며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다 보니 이 정도면 되었다고 생각해서 용서했다. 그분이 잘못하긴 했지만 방역 위반 행동은 제가 벌할수 있는 영역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누구 마음대로 혼자 사과받고 되었다고 하느냐’ 비난하시는데..그럼 제가 뭐를 더 어떻게 해야 할까”라며 ”아버지 찾지 말아달라는건 유명인도 아니니 소용없는 일이고 막상 해당 승객을 찾고 보니 그 분이 심리정서적으로 결핍이나 치료가 필요해 보이는 사람인 것 같아서(인스타에 기재된 글을 보고 해석한 주관적 견해다) 오히려 측은지심이 들어 그렇게 얘기한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해당 승객의) 아버지를 찾지 못하는 분노가 지금 저한테 쏟아지고 있구요. 이 모든 건 여론의 힘을 빌린 제 잘못이니 감수하겠다”며 ”저는 문제된 상황이 보였을때 문제라고 말했던 거고 미안하다고 말하는 사람한테 그 문제를 계속 물고 늘어져서 죽을 정도로 위협하고 싶진 않았다”면서 해당 승객으로부터 받은 사과 메시지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KTX 햄버거 진상 승객'이 최초 피해자에게 보낸 사과문

앞서 A씨는 지난달 28일 KTX에서 한 승객이 마스크를 내린 채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에게 제지를 받은 후에도 재차 햄버거를 먹었다는 글을 보배드림에 적었다. 당시 A씨는 이를 제지하다가 해당 승객으로부터 폭언과 함께 ‘우리 아버지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느냐’는 말을 들었다.

이후 A씨는 해당 승객의 SNS를 알아내 직접 사과를 요구하는 연락을 취했고, 사과를 받아 마음이 풀렸다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A씨는 용서했지만 코레일 측은 2일 JTBC 등에 ”현재 사건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고 해당 고객에 대한 고발을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