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0일 13시 09분 KST

"마스크 착용하라"고 하자 갑자기 서울역 바닥에 드러누웠다

30대 남성 A씨와 지인 B씨는 마스크도 안 하고 KTX를 타려고 했으며, 마스크 착용을 요구받자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KTX를 타려던 30대 남성이 마스크 착용을 요구받자 대합실에 드러누워 난동을 부린 것으로 확인됐다.

철도특별사법경찰 등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19일 저녁 9시30분께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KTX를 타려다 제지당하자 갑자기 대합실 바닥에 드러누웠다.

YTN 캡처
난동 부리는 A씨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일어났다 눕기를 반복하며 직원들에게 욕설을 퍼부었으며, 이 같은 난동은 40분 동안 이어졌다. 함께 있던 A씨의 지인 남성 B씨 역시 A씨를 따라 대합실에 대자로 드러누우며 직원들에게 불만을 드러냈다.

YTN 캡처
A씨를 따라 바닥에 드러눕는 지인 B씨 

한 목격자는 YTN에 ”두분 다 만취 상태인 것 같았다”며 ”(욕설 외에) 가방으로 기물 같은 것도 많이 넘어뜨렸다”고 전했다. 난동은 철도특별사법경찰이 출동하고서야 마무리됐으며, 현재 이들은 입건돼 조사 중이다.

한편, 서울 지역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 문제 때문에 폭행 사건을 일으킨 이들은 대부분 50~60대 남성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화가 시행된 5월 13일부터 8월 25일까지 총 151명이 검거됐는데, 151명 중 16명을 제외한 135명(89%)이 남성이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45명(39%)으로 가장 많으며, 그 뒤를 △50대(38명) △40대(24명) △10·20대(23명) △30대(19명)이 이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