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21일 16시 54분 KST

KT가 '10기가(10GB) 인터넷' 품질 저하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그냥 '기가(1GB) 인터넷' 사용자들은요?

뉴스1
구현모 KT 대표

 

KT가 IT 유튜버 ‘잇섭’이 제기한 10기가 인터넷 품질 저하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21일 KT는 공식 홈페이지에 ‘10기가 인터넷 품질 관련 사과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공지 글을 올렸다.

KT는 이날 ”최근에 발생한 10기가 인터넷 품질 저하로 인해 불편과 심려를 끼쳐 드려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10기가 인터넷 장비 증설과 교체 등 작업 중 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KT는 “10기가 인터넷을 이용하는 전체 고객을 조사해 총 24명의 고객 정보에 오류가 있었던 것을 확인하고, 즉시 수정 조치를 했다”라며 ”오류가 확인된 고객들에게는 개별 안내를 드려 정해진 기준에 따라 요금을 감면해드리겠다”고 밝혔다.

 

KT
KT가 '10기가 인터넷 품질 저하 논란에 공식 사과했다.

 

이번 KT 사과문에 업계에서는 인터넷 품질 저하 논란을 완전 불식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10기가 인터넷의 경우 전체 사용자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고, 대부분 가정에서는 1GB(기가 인터넷)이나 500Mbps 요금제에 가입해 사용하고 있기 때문. 현재 기가 인터넷 사용자들 사이에서 “1GB에 훨씬 못 미치는 속도가 나오고 있다”는 불만이 쏟아지는 만큼 보다 대대적인 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한편, 국회 역시 통신사 인터넷 품질 관련 실태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22일 KT뿐만 아니라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 등 통신사 전반에서 실태조사를요구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태를 촉발시킨 잇섭 역시 ”사건 이후 타사로 넘어가라는 분들이 있는데 SK랑 LG유플러스는 더 최악”이라고 첨언하기도 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