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12일 10시 11분 KST

일본 지자체가 육아 시설에 마스크 배포하며 조선유치원을 제외해 비판 받고 있다

코로나19 대비를 위해 유아시설과 고령자시설에 나눠주고 있다

자료 사진
지난해 11월 조선학교 유아교육 무상화 제외 조처에 반대하는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2일 ‘조선학교 유치원 차별하는 정책 용서할 수 없다’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 거리를 행진했을 때 모습.

일본 지방자치단체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서 마스크를 배포하면서 조선학교 유치원을 제외해 관계자들이 항의에 나섰다.

11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인 <조선신보>에 따르면 일본 사이타마현 사이타마시가 비축해뒀던 마스크 24만장을 사이타마시 내 보육소(어린이집), 유치원, 방과후교실과 고령자 시설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위해서 배포할 계획을 세우면서, 사이타마조선유치원과 민간 학원들을 대상에서 제외했다.

10일 이 사실을 알게 된 사이타마조선유치원 원장이 시에 문의하니, 시 담당 직원이 “(조선유치원은) 사이타마시 지도 감독 시설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마스크가 부적절하게 사용될 경우 지도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에 11일 조선유치원 관계자들이 시청사를 방문해서 항의했다. 조선유치원 관계자들은 “인권상 그리고 인도적으로 도저히 간과할 수 없다. 용서하기 어려운 행동”이라고 항의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Athit Perawongmetha / Reuters
3월6일 사이타마현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끼고 벚꽃길을 걷고 있다

일본에서도 코로나19 감염 확산 영향으로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워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마스크 2000만장을 일괄 구입해서 고령자 시설이나 어린이집 등에 배포할 계획일 정도다.

<교도통신>도 사이타마시 직원이 조선유치원 쪽에 마스크를 주면 “전매될지도 모른다”는 취지로 말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서 11일 시 간부가 조선유치원 원장에게 “부적절했다”며 사과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사이타마시 간부가 마스크 배포 대상을 재고할 생각을 나타냈다고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