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8월 03일 1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03일 16시 23분 KST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받는 한국 외교관이 결국 한국으로 돌아온다

성추행 혐의를 받고도 필리핀에서 별일 없이 지내던 A씨가 결국 한국에 돌아온다.

Newshub Nation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 A씨 

2017년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뉴질랜드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한국 외교관 A씨가 결국 한국으로 돌아온다.

외교부는 뉴질랜드 재임 시절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외교관 A씨를 3일 자로 귀임 발령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단 시간 내에 귀국하도록 조치했으며 이는 여러 가지 물의를 야기한 데 대한 인사 조치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2018년 2월 임기를 마치고 뉴질랜드를 떠난 A씨는 최근까지 필리핀에서 근무해 왔다.

외교부 관계자는 이날 외교부 아태국장이 주한 뉴질랜드 대사를 만나 관련 조치 등을 설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문제를 올바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양국 간에 공식적인 사법 협력 절차에 따라 처리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며 ”뉴질랜드가 공식적으로 우리에게 형사사법공조나 범죄인 인도 등 절차를 요청하면 협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뉴질랜드 측에서 언론을 통해서 계속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도 전달할 예정”이라면서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등이 언론을 통해 (이 문제를) 언급하고 있는데 뉴질랜드 측이 할 수 있는 공식적인 요청을 안 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뉴질랜드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갑작스럽게 이 문제를 언급한 것에 대해 ”이례적이다”라는 정부의 입장도 주한 뉴질랜드 대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외교부가 A씨 개인에 대해서 특권면제 주장한 적이 없다”면서도 ”우리 대사관 외교관의 특권면제를 포기하지 않는 것은 외교에 있어서 당연한 우리 조치”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