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4월 21일 17시 37분 KST

대한항공 직원들 단톡방에 올라온 제보는 꽤 구체적이다

"2014년 1월 20일 KE214편을 조사해주세요."

대한항공 직원들이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불법·비리 의혹 사례를 수집하기 위해 만든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 오픈 채팅방은 ‘친구’가 아닌 사람끼리도 서로 익명으로 대화할 수 있는 비밀 채팅방이다.

개설 사흘 만에 참가자 700명을 넘긴 이 방에는 대한항공 객실·운항·정비·일반·화물 등 각 직문 직원들이 모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1일 한 직원은 “2014년 1월 2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공항(LAX)에서 온 KE214편 화물기를 통해 가구가 많이 들어왔었다”는 제보 글을 올렸다.

다른 직원은 ”상무는 그랜저나 K7, 전무는 제네시스인데, 조현민 전무는 상무 때부터 벤츠 AMG S 63, 마세라티 기블리를 타고 다녔고 최근에는 테슬라 모델S로 바꿨다”며 ”모두 한진렌터카에서 회사비용으로 빌린 것으로 알고 있는데, 사규를 위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채팅방 관리자는 ”민감한 자료는 절대 단톡방에 올리면 안 된다. 텔레그램 1대 1 대화를 신청해 보내달라”고 거듭 공지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총수 일가의 고성 음성 파일, 밀수 의혹 관련 자료 등의 제공이 이곳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도 이 채팅방을 통해 제보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팅방 관리자는 ”경찰이 ‘조현민 사건’ 수사를 위해 갑질이나 폭행, 폭언 등을 당했던 직원 제보를 바란다고 알려왔다”며 ”당사자는 텔레그램으로 알려달라”고 공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