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8월 17일 22시 00분 KST

[한국-말레이시아] 5분-추가시간 골허용...0-2로 전반전 종료

경기 시작 5분 만에 실점했다.

통산 5번째 아시안게임 정상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말레이시아전에서 경기에서 5분만에 실점, 전반전을 0-2로 밀린 채 마쳤다.

선제실점은 서로 콜 플레이가 맞지 않으면서 실수가 나왔다. 골키퍼 송범근이 공중볼을 처리할 때 수비수 황현수와 충돌했다. 이 때 송범근이 공을 떨어뜨리자 말레이시아 공격수 사파위 라시드가 공을 잡아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OSEN

한국은 전반 종료 직전 추가골을 내줬다. 선제골을 넣었던 라시드가 이번엔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왼발슛을 날려 골을 기록했다.

이날 김학범 감독은 앞선 바레인전과 마찬가지로 3-5-2 포메이션을 유지했다. 하지만 6명을 새롭게 기용,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OSEN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벤치에서 시작한 한국은 바레인전 해트트릭 주역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함께 선봉에 섰다.

이진현(포항) 김정민(리퍼링) 김건웅(울산)이 중원을 구축했고 공격적 스리백의 성공 열쇠를 쥔 좌우 윙백은 김진야(인천)와 이시영(성남)이 맡았다.

스리백은 이날 ‘주장’으로 나선 김민재(전북)을 중심으로 황현수(서울)와 조유민(수원FC)이 자리했다. 골키퍼 장갑은 와일드카드 조현우 대신 송범근(전북)이 꼈다.